전체
닫기
[영상]하타오카 나사 우승, 재팬클래식 최종일 주요 장면
2018-11-04
4일 일본 시가현 오츠의 세타골프장에서 막을 내린 미국여자프로골프협회(LPGA)투어 토토 재팬 클래식 최종 3라운드.

고진영은 버디 7개와 보기 1개로 데일리베스트인 6언더파를 적어내며 최종 합계 11언더파 공동 5위를 기록했다. 4타를 줄인 이지희도 고진영과 함께 공동 5위다.

고진영은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7위, 뷰익 상하이 13위, 스윙잉 스커츠 타이완 공동 8위에 이어 이번 대회까지 '아시안 스윙'에서 세 차례나 톱 10에 드는 활약을 펼쳤다.


양희영이 10언더파 7위, 정재은과 김인경이 9언더파 공동 8위에 오르는 등 한국 선수 5명이 톱 10에 들었다.

우승은 일본의 19세 천재 골퍼 하타오카 나사가 차지했다. 하타오카는 최종 3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2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쳤다. 최종 합계 14언더파를 기록한 하타오카는 2위 카를로타 시간다(스페인), 나가미네 사키, 우에다 모모코(이상 일본)를 2타 차로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댓글
댓글이 없습니다.